광고 창닫기

라이프 / 헬로우맛집 / 2016-10-06 유럽식 와인 바 '뱅샵62'의 특별한 브런치 공연·그림 전시 등 문화 공연도 열려

와인바 '뱅샵62'에서 만나는 특별한 브런치. 샐러드와 각종 버섯을 듬뿍 넣은 버섯크림소스 오므라이스.<사진=대덕넷> 와인바 '뱅샵62'에서 만나는 특별한 브런치. 샐러드와 각종 버섯을 듬뿍 넣은 버섯크림소스 오므라이스.<사진=대덕넷>

하늘은 높고 햇살은 부드럽다. 살랑 부는 바람에 거리의 코스모스는 산들거리며 화답한다. 제대로 된 가을날씨에 특별한 맛집을 추천받았다. 유성구 신성로 62번길에 위치한  '뱅샵 62(vin#62)'다.

와인 마니아라면 금방 눈치 챘을 뱅(vin). 뱅은 프랑스어로 와인을 의미한다. '뱅샵62'는 이름대로 62번길에 위치한 와인 바의 상호다.

와인바에서 밥을? 이라고 의아해 할 수 있지만 주인장의 손맛이 돋보이는 특별한 브런치가 있단다.
메뉴는 단순하다. 버섯을 듬뿍 넣은 버섯크림소스를 얹은 이집만의 오므라이스가 그 주인공이다.

우리가 아는 오므라이스는 고슬고슬 지은 밥에 각종 야채와 고기를 넣고 볶은 후 계란을 얇게 부쳐서 올린다.  이런 오므라이스가 뭐 그리 특별하겠느냐고 반문할 수 있겠다. 하지만 젊은 주인장이 유럽 생활 경험을 음식으로 녹여낸 맛은 한입 입에 넣으면서 특별함에 공감하게 된단다.

일부러 멀리 주차하고 가을 햇살 속을 걸어 뱅샵62에 도착했다. 와인 바답게 입구부터 와인이 즐비하다. 벽에 걸린 소소한 그림, 곳곳에 놓인 소품들은 볼거리다. 안쪽으로 들어서면 한쪽 벽면에 맞게 서가를 짜 넣은 작은 공간을 만나게 된다(책은 채워지는 중). 소규모 모임이 가능하다. 마음맞는 친구들과 같이 와도 좋을 듯하다.

뱅샵62를 둘러보는 동안 음식이 나왔다. 싱싱한 야채와 치즈, 토마토를 넣은 샐러드, 양송이, 새송이, 느타리, 팽이 등 아는 버섯들이 총출동한 버섯크림소스 오므라이스가 한 접시에 담겨 보기에도 먹음직하다.  고소함이 느껴지는 향기도 기분좋게 한다.

버섯크림소스를 얹은 오므라이스.<사진=대덕넷>버섯크림소스를 얹은 오므라이스.<사진=대덕넷>

계란 옷을 입은 볶음 밥과 버섯크림소스를 골고루 섞어 한입 덜어 입안에 넣으니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 맛이다. 중간중간 먹는 야채 샐러는 아작아작 소리까지 맛있다. 

뱅샵62의 저녁은 와인과 함께 한다. 200여종의 와인을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맛볼 수 있다. 직접 구매도 가능하단다. 또 영화 감상, 소규모 음악회가 열리며 유럽의 살롱 문화를 경험할 수도 있다.

와인 바 뱅샵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200여종이 와인을 맛볼 수 있다.<사진=대덕넷>와인 바 뱅샵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200여종이 와인을 맛볼 수 있다.<사진=대덕넷>

◆음식정보
▲뱅샵62 브런치 9000원/ 저녁 모듬 치즈 미니 8000원 레귤러 1만8000원 라지 2만5000원/ 토마토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말리 1만3000원/ 토마토 & 후레쉬 모짜렐라 1만3000원 등.

 
상호뱅샵62  전화번호042-861-6344  영업시간오전 11시부터 자정까지  휴무일요일  주소대전시 유성구 신성로 62번길 49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