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브라질 과학박물관에는 '東海'가 없다

1827년 영국 지구본, 1881년 벨기에 지구본 등 모두 '일본해'로 표기

브라질 최대 과학역사 박물관에 공개된 1800년대 세계 지구본들은 우리나라 동해 일대를 일본 바다로 표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물관에 소장돼있는 지구본 모습 ⓒ2006 HelloDD.com


10일 한국과학문화재단 지원으로 브라질 과학현장 취재에 나선 대덕넷 확인결과, 상파울루대학 과학박물관에 전시된 지구본들은 한국의 동해를 '日本海(일본해)'로 표기하고 있다.

상파울루대학 과학박물관은 1827년 영국에서 만들어진 지구본과 1881년 벨기에서 제작된 지구본 등을 일반 대중들에게 전시하고 있으며, 이 지구본들은 모두 한국의 동해 일대 해역을 '일본 바다(Japan sea)'로 표기하고 있다.

이 지구본들은 상파울루 도시개발의 중대 역사시점을 알리는 과학소장품 1층 유리전시실에 세워져 있다. 취재에 동행한 브라질 한인교포 이효정(26)씨는 "브라질 최대 과학박물관에 동해를 일본해 로 표기한 것은 한국인의 자존심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외교통상부 등 관계 당국이 브라질 정부와 상파울루 대학측에 시정을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물관 관리요원들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자유로웠던 박물관 내부 촬영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상파울루대학 과학박물관 전경 ⓒ2006 HelloDD.com
브라질 상파울루 = 김요셉 기자 joesmy@hellodd.com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