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고혈압, 고지혈증을 한번에…대사질환 신약후보물질 개발

이철호 생명연 박사팀, 시험결과 고혈압 20% 낮춰 효능 입증

국내 연구진이 고혈압 억제와 비만, 고지혈증 등의 대사질환을 근원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새로운 표적과 약물의 효능을 규명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직무대행 최용경)은 'MB12066'이라는 신약 후보물질을 선천성 고혈압을 지닌 동물 모델에 6주간 투여한 결과, 대조군 대비 고혈압을 개선하는데 뚜렷한 효능이 있음을 규명해냈다고 21일 밝혔다. 또한 체내 지방연소를 증가시켜 체중이 20.6% 감소했고, 혈중 콜레스테롤은 33%가 낮아지는 등의 효과가 동시에 나타났다. 이인규 경북대병원 교수와 송민호 충남대병원 교수 등과 함께 이뤄낸 이 같은 성과는 심혈관 질환 분야 권위지인 영국의 '카디오바스큘러 리서치(Cadiovascular Research)'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연구책임자인 이철호 생명연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MB12066'이 고혈압에 대한 효능뿐만 아니라 비만 및 고지혈증 등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후보가 될 수 있다"며 "현재 전임상 시험을 끝내고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
임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