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창조경제 전진기지 '광주이노비즈센터' 첫삽

20일 광주연구개발특구서 기공식…지상 10층 규모 2015년 준공

조감도.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호남권 지역의 연구개발 성과 창업 촉진과 기술사업화 전문서비스 역할을 수행할 '광주이노비즈센터 기공식'을 20일 오후 2시 광주연구개발특구 내 이노비즈센터 건립부지에서 개최한다.

광주이노비즈센터는 기술사업화 서비스와 비즈니스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의 집적화를 통해 기술사업화 종합지원 원스톱(One-Stop) 서비스 제공 및 산학연 교류협력공간으로 조성된다. 201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대지면적 2만3150m², 연면적 1만4768m²으로 지상10층, 지하1층으로 구성된다.

미래부에 따르면 광주특구는 2011년 1월 특구지정 이후 지난 3년간 기업체가 415개에서 511개로 증가했고, 매출은 6조6000억 원에서 8조2000억 원으로 증가하는 등 성장하고 있다. 호남권은 광주이노비즈센터가 준공되면 첨단연구성과와 기술사업화를 위한 지원체제 구축을 통해 연구개발특구가 창조경제를 열어가는 전진기지로서 연구소기업 등 창업 촉진, 기술이전·거래, 마케팅 활성화 등 산학연의 선순환 창조생태계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공식에는 이상목 미래부 제1차관, 강운태 광주광역시장, 김차동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등 산·학·연·관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상목 차관은 기공식 기념하는 날을 '창조경제'의 씨앗을 심는 날이라고 표현하며, 광주이노비즈센터가 지역산업에 창조와 혁신의 꽃을 피우는 나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두가 동참해 주기를 당부할 예정이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