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연구진, 촉매분야 50년 난제 풀었다

최민기 교수팀, 모델 촉매시스템 이용 '스필오버' 현상 규명
새로운 메커니즘의 상업촉매 개발 원천기술 확보

최민기 교수.
지난 50년 간 학계에서 논란이 돼 온 '스필오버' 원리를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강성모)는 생명화학공학과 최민기 교수팀이 비결정질 알루미노실리케이트 내부에 백금이 선택적으로 위치한 모델 촉매 시스템을 개발해 '스필오버(Spillover)' 현상을 규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스필오버 현상은 백금과 같은 금속 표면에서 활성화된 수소원자가 촉매 표면으로 이동하는 현상이다.

이 현상을 이용하면 높은 활성과 안정성을 갖는 촉매를 설계하는데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져 지난 50여년간 촉매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돼 왔다.

하지만 기존에 알려진 촉매들의 경우에는 노출된 금속 표면에서 여러 가지 다른 경로로 경쟁반응이 일어나기 때문에 스필오버의 존재 및 생성 메커니즘을 직접적으로 규명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촉매는 백금 나노입자가 수소 분자만 통과할 수 있는 알루미노실리케이트로 덮여있어 다른 경쟁 반응들이 일어나는 것을 원천 차단, 스필오버 현상을 효과적으로 연구하는데 이용할 수 있었다.

기존 금속 촉매와 스필오버에 기반한 촉매의 프로판 탈수소화 반응 모식도.
연구팀은 촉매에 대한 다양한 구조분석, 촉매 반응성 분석, 컴퓨터 모델링을 통해 알루미노실리케이트에 존재하는 브뢴스테드 산점이 스필오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함을 밝혀냈다.

이와 함께 이번 연구에서 제안된 스필오버에 기반한 수소화 촉매의 경우 높은 수소화·탈수소화 활성을 보임과 동시에 석유화학공정에서 일반적으로 원치 않는 부반응인 수소화 분해(hydrogenolysis) 반응을 확연하게 억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산업적으로도 그 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최민기 교수는 "스필오버 현상만으로 반응이 진행되는 해당 촉매의 경우 촉매구조를 적절하게 설계하면 기존 금속촉매를 훨씬 능가하는 촉매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높은 활성 및 선택성을 가지는 꿈의 촉매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훈 SK이노베이션 수석연구위원은 "촉매계의 오랜 논쟁거리였던 스필오버 현상을 이론과 실험을 통해 규명하고 이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는 점이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성과"라며 "SK이노베이션에서는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상업촉매 개발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 이노베이션과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이번 연구의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지난 25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