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에 핵비확산 전문인력 양성센터 설립

16일 '핵비확산 교육연구센터' 창립 기념 심포지엄 개최

국제 핵비확산 노력에 기여하기 위한 '핵비확산 교육연구센터'가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강성모)에서 문을 연다.

KAIST는 16일 오전 10시 KAIST 대강당 세미나실에서 원자력 및 핵비확산 분야 전문가들과 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핵비확산 교육연구센터' 창립 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핵비확산 교육연구센터는 핵비확산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활동 가능한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국제적 핵비확산 이슈들에 대한 민간차원의 씽크탱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센터는 핵비확산 문제 연구와 국내 핵비확산 정책 수립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원자력과 국제관계 전공 학생들을 대상으로 계절학기와 1년 인증(Certificate)과정, 석박사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정부기관, 언론계를 비롯해 기술전문가를 대상으로 단기강좌를 진행해 핵비확산 문화 증진도 모색할 방침이다. 

더불어 국내외 저명한 핵비확산 기관과 연계한 정례적인 국제 워크숍을 개최하고 학술교류, 연구 성과 공유 등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과 관련된 다양한 민간차원 논의를 주도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은 '핵비확산 교육의 동향과 과제', '대한민국 핵비확산 정책과제와 대응방안', '핵비확산 정책수요와 공급문제' 등 3개 세션의 발표를 통해 국제 핵비확산 환경 및 우리나라 정책 현안을 논의하고, 향후 센터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한다.

센터장을 맡게 된 임만성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핵비확산 교육연구센터는 현재 국내 유일의 대학내 핵비확산 전문기관으로, 교육과 연구역량을 두루 갖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제적 핵비확산 씽크탱크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병훈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