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술사업화 전문기관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개원

이상목 차관 "기술사업화 장벽 최소화 하겠다"
유망기술 체계적 발굴·지원 강화 등 지원

"기술사업화 장벽을 최소화해 연구성과 창출활용 확산 및 기술이전 사업화 성과를 최대화하겠다"

R&D 사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문기관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원장 강훈)이 서울 일동제약 빌딩내에 26일 문을 열었다.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이하 실용화진흥원)은 26일 현판식과 비전선포식을 갖고 본격 업무에 돌입했다.  실용화진흥원은 지난 2007년 12월 대표적 국책사업인 '21세기 프론티어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프론티어연구성과지원센터'를 모태로 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지금까지 77건의 기술이전(기술료 241억원) 실적을 올렸다.

이날 참석한 이상목 미래부 차관은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이 기술사업화 전문기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구개발 성과가 산업에 활용돼 신사업과 새로운 일자리를 연결하는 선순환은 창조경제의 중요한 축"이라며 "연구성과를 사업화 하면서 쌓은 노하우로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이전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실용화진흥원이 사업화 전문기관으로 발전해 미래부의 창조경제 추진 핵심수단이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강훈 원장은 "성과활용 및 확산을 통해 연구자를 지원하고, R&D공급자와 수요자의 매개역할, 기술이전 사업화를 강화하는 등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기술사업화 장벽 최소화를 통해 연구성과 창출활용 확산 및 기술이전 사업화 성과를 최대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실용화진흥원은 사업화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컨설팅, 업그레이드 R&D, 기술보증기금의 사업화 자금지원 연계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합해 지원하게 된다.

또 기업을 필요로 하는 전문가를 찾아주는 온·오프라인 플랫폼 '미래기술마당', 사업화 전문가단이 사업의 모든 주기를 책임지고 관리하는 '신산업창조 프로젝트' 등도 함께 운영 된다.

개원식에는 이상목 미래부 차관을 비롯해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강대임 출연연협의회장, 성명기 이노비즈협회장을 비롯해 산·학·연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지영·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