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젊은 亞 바이오공학상' KAIST 정기준 교수

미생물기반 항체개량·고효율생산 연구 큰 성과

KAIST 정기준 교수.
KAIST(한국과학기술원·총장 강성모) 정기준 생명화학공학과 교수가 '젊은 아시아 바이오 공학자상(Young Biotechnology Prize)'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일본생물공학회가 아시아 지역의 바이오공학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을 보인 45세 이하 과학자들을 선정해 매년 시상하고 있다.

정 교수는 미생물기반 항체개량과 고효율생산에 관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이 결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9월에 열리는 '제66회 일본생물공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가질 예정이며, 이날 기념 강연도 마련돼 있다.

 

 
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