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신기술]대장균 배양 생리 메커니즘 규명

KAIST 이상엽교수팀...IT+BT 융합기술 주목

대장균을 고농도로 배양할 때 일어나는 생리적 변화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교수팀은 과학기술부 국가지정실 연구사업을 통해 재조합단백질 등 유용 생명공학제품 생산에 사용되는 대장균의 세포 내 대사과정 및 생리 상태를 총체적으로 밝히는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생명공학분야 저명학술지(Biotechnology and Bioengineering)최근호에 `특급논문'(Accelerated Publication)으로 실렸다. 대장균은 보통 생산효율 증대를 위해 세포를 많이 키우는 고농도 배양과정을 거치게 되며, 이 과정에서 농도변화에 따른 생리적 변화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지금까지 어떤 생리적 변화가 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었다.
▲이상엽 교수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유전자칩(DNA chip)을 이용, 전사체(세포에서 만들어지는 mRNA)와 프로테옴(mRNA에 의해 만들어지는 모든 단백질) 데이터를 대량 확보한 뒤 생물정보학 기술을 이용, 세포 전체의 생리적 변화를 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된 결과는 시스템 수준에서의 체계적 생리 분석이라는 학술적인 우수성 뿐아니라, 실제 산업적으로 사용되는 생명공학공정에 매우 유용한 정보를 많이 제공하는 것으로 인정받았음을 의미한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는 실제 생명공학산업에 매우 유용하다"며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재조합단백질을 비롯한 바이오제품의 생산능력을 높일 수 있는 기법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산업자원부 차세대 생물산업 핵심기술 개발 사업과 과학기술부 국가지정실 연구사업을 통하여 이루어졌으며, 이러한 BT-IT 융합연구의 결실은 향후 생명공학 산업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042-869-3930
 
이준기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