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책임질 2016 글로벌 박사 후보는 누구?

교육부·연구재단, 248명 선정···"매년 3000만 원 장학금 최장 5년"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글로벌 박사 후보는 누굴까?

교육부(장관 이준식)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조무제)은 오는 20일 오후 2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국제회의장에서 2016년 글로벌박사양성사업에 선정된 우수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글로벌 박사 증서' 수여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글로벌박사양성사업은 이공계·인문사회 등 전 학문 분야에서 성장·발전 가능성이 높은 우수 석·박사과정생을 선발하는 사업이다. 학위과정 기간 동안 학업과 연구 역량을 높여 우리나라 미래를 이끌어 갈 글로벌 수준의 박사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2011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글로벌 박사에게는 교육부 장관 명의의 증서가 수여된다. 연구 장학금으로 매년 3000만 원 이내의 지원금이 최장 5년까지 지원된다. 올해는 국내 60개 대학에서 총 1584명이 지원했다. 평균 6.4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최종 248명이 선정됐다.

이번 증서수여식에는 이은규 글로벌박사양성사업지원위원회 위원장의 특별강연과 활동사례 발표가 열린다. 글로벌 리더로서의 비전 설정과 동기부여, 경험담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연구재단 관계자는 "역량과 잠재력을 보유한 대학원생의 조기 발굴·지원으로 우수한 인재가 국내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며 "우리나라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글로벌 박사 선정의 의의를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