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력파 연구 위해 출연연 머리 맞댄다

천문연·KISTI·수학연, 중력파 융합연구 세미나 개최
중력파 융합연구를 위해 출연연이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천문연구원(원장 한인우) 이론천문연구센터는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한선화) 글로벌대용량실험데이터허브센터, 국가수리과학연구소(소장 박형주) 융합수학연구부와 8일 중력파 연구 세미나를 갖는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중력파 연구 개괄 및 국내외 현황 소개 ▲중력파 데이터분석 알고리즘 연구 ▲슈퍼컴퓨팅을 이용한 중력파 연구 ▲중력파 데이터분석 컴퓨팅 팜 구축·운영 ▲중력파 천문학 연구 ▲중력파 융합연구 비전·기대효과 등의 주제발표를 통해 각 기관의 연구현황 및 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세 기관은 세미나 후 교류협력 협약도 체결한다. 협약의 구체적인 내용에는 ▲중력파 천문학 및 천체물리학 연구(천문연) ▲수치상대론 계산을 통한 중력파 연구 및 컴퓨팅 자원 지원(KISTI) ▲수학적 이론에 기반한 데이터 분석 및 중력파 연구(수학연) ▲우수한 연구 성과 창출을 위한 환경 구축·운영 ▲중력파 연구 인력 교류 및 인력양성 ▲기타 중력파 연구를 중심으로 한 상호 발전 및 우호 증진에 필요한 기관 협력 등이 포함돼 있다.

천문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출연연 주도로 세계적인 수준의 중력파 연구를 수행하며 창의적 융합연구가 가능할 것"이라면서 "12월에도 관련 워크숍을 개최하며 공동연구를 지속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