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계연, 펨토초 레이저 가공기술로 사업화 성공

10여건 기술 이전 12억원 수입올려···가공 정밀도 50나노미터까지 향상 
가공실비 실물 모습. <사진=기계연 제공>가공실비 실물 모습. <사진=기계연 제공>

한국기계연구원(원장 임용택)은 펨토초(1000조분의 1초) 레이저를 이용한 가공기술로 12억원의 수입을 거뒀다고 10일 밝혔다. 

기계연 첨단생산장비연구본부 광음용기계연구실은 펨토초 레이저 초정밀 하이브리드 가공기술을 이용해 레이저 가공면의 거칠기와 기울기를 조절하는데 성공했으며, 가공 정밀도도 세계 최고 수준인 50나노미터까지 향상시켰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에이치피케이 등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엘지전자 같은 대기업 협력사에 10차례에 걸쳐 기술 이전을 진행, 12억원 정도의 수입을 올렸다. 

라식 수술이나 백내장 수숭 등에 널리 쓰이는 펨토초 레이저는 1000조분의 1초 간격으로 펄스를 발생시키기 때문에 열 발생이 적다. 가공 대상물과도 직접 접촉하지 않기 때문에 가공 부위의 주변에 열로 인한 변형이 적어 미세하고 매끄럽게 가공이 가능하다. 

이 기술은 삼성이나 LG에서 만드는 스마트폰에 쓰이는 유기발광디스플레이 내부의 불량을 복원하는데 활용되고 있다. 제작 공정에서 발생하는 전선 접촉 등의 불량을 50나노미터 수준의 미세한 레이저로 수리할 수 있다. 
 
조성학 광음용기계연구실장은 "현재 레이저 가공분야는 세계적으로 한국이 우세"라며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인 50나노미터 정밀도를 넘어 레이저 가공에서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10나노미터 급 가공 연구를 지속해 산업계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기술은 지난 7월 열린 2016 국가연구개발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