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R&D 늘리는 글로벌 기업, 뒤쳐지는 한국

28일 조선일보에 유럽연합 집행위에서 발표한 'R&D 스코어보드' 보고서 분석 기사가 게재됐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R&D 투자 상위 2500개 기업은 작년에 약 878조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계적인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R&D 투자는 2014년보다 6.6% 늘어난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작년 세계 민간 부문의 R&D 투자 순위에서 미국 기업들의 합산 점유율이 38.6%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기업들의 합산 점유율은 3.7%로 세계 8위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업별 순위로 삼성전자가 세계 2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LG전자,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등 4개 기업만 100위 안에 들었다고 합니다. 한국 대표 기업들이 과거보다 R&D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 선두권과는 큰 격차를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대덕넷이 선정한 오늘의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해당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1.[조선일보]R&D 늘리는 글로벌 기업들… 한국만 뒤처졌다

작년 세계 민간 부문의 R&D(연구개발) 투자 순위에서 미국 기업들의 합산 점유율이 38.6%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LG전자 등 한국 기업들의 합산 점유율은 3.7%로 세계 8위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2.[중앙일보]온난화 주범 CO2, 쓰레기처럼 모아 묻는다

대전시 유성구의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는 10m 높이에 3층으로 이뤄진 철탑 구조물이 있다. 이산화탄소(CO2)를 빨아들이는 테스트 플랜트다. 군데군데 가스통들이 세워져 있는 이 시설은 연구원 내 소규모(2㎿급) 석탄화력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배기가스를 끌어와 그 안에 들어 있는 CO2를 붙잡는 기능을 한다.

3.[조선일보]'이게 나라냐' vs '이게 국민이냐'

올해 94세인 헨리 키신저는 20세기 굵직굵직한 사건들을 가장 가까이서 접했던 인물 중 하나다. 그런 그가 최근 저서 '세계질서'에서 정보·기술의 발전을 우려의 눈길로 바라본 것은 지금 우리에게도 큰 시사점을 준다.

4.[동아일보]촛불집회에 몇 명이 모였는지 어떻게 알까

12월 24일까지 매주 토요일 여러 차례 촛불집회가 서울 도심을 비롯해 전국에서 일어났습니다. 마치 거리 축제 또는 응원장 같은 분위기의 이 광경을 지켜본 서영이는 불빛 하나가 점처럼 보이는 많은 인파에 놀랐고, 또 안전하고 차분하게 집회가 마무리되는 대한민국의 시민의식에 다시 한 번 놀랐습니다.

5.[매일경제]알파고가 깨운 과학의 빛…시대의 담론을 이끌다

세상이 어려울수록 이성과 합리에 기대고 싶은 마음이 작용해서일까. 과학책이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받았던 해였다.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의 세기적 대결이 올 초부터 과학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이공계가 입시와 취업에서 위력을 떨치는 사회적 분위기도 과학책 르네상스 시대를 연 배경으로 분석된다. 서가에 꽂을 베스트 과학 교양서를 엄선했다.

6.[한국경제]알파고·포켓몬고·라인···올 한해 '심쿵'

3월에는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와 이세돌 9단이 '세기의 대결'을 벌였다. 총 다섯 번 대국에서 알파고는 이 9단을 압도하며 네 판을 이겼다. 알파고는 기존 컴퓨터 바둑 프로그램과 달리 인간의 신경망을 닮은 기계학습 솔루션인 딥러닝(deep learning)을 활용해 사람을 넘어서는 창조적인 수를 뒀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