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복재단-광운대, 의료기기 MOU

연구역량 강화·임상·성능평가·인허가 지원 활성화 등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와 광운대가 12일 의료기기 관련 MOU를 체결했다.<사진=첨복재단 제공>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와 광운대가 12일 의료기기 관련 MOU를 체결했다.<사진=첨복재단 제공>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재태)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는 12일 광운대학교 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센터장 김영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국내 의료기기 기업의 연구역량 강화, 임상, 성능평가 및 인허가 지원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의료기기 제품화 및 사업화 지원 ▲의료기기 임상시험, 성능평가 등 인허가 준비 지원 ▲각국 의료기기 관련 기술 및 학술연구 정보 교환 ▲유망 의료기기 발굴을 위한 컨소시엄 구축 ▲의료기기 개발의 투자 재원 마련을 위한 국가·민간 차원의 R&D 과제 공동 참여 등 공동 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판교에 위치한 광운대학교 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는 인근 바이오·의료기기 기업, 분당서울대병원과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료기기의 연구개발지원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기술과 정책 대응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대구첨복 첨단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센터장 이상일)는 국내 의료기기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관련 인프라를 집적화한 단지다. 심뇌혈관, 노인성질환 및 암질환에 초점을 두고 IT 기반 영상기반융합진단 및 치료기기 개발을 지원한다. 

이상일 센터장은 "광운대학교 의료기기개발지원센터과와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국내 의료기기 개발과 제품화를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은 양기관의 기술개발과 인허가 인프라를 기반으로 수요자 중심의 한국형 의료기기를 개발해 기업의 글로벌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