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과학문화상'에 과사철·청림출판 등 수상

유미과학문화재단, 6일 시상식 개최
제3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이 6일 특허청 한국지식센터 빌등에서 열렸다.<사진=김지영 기자>제3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이 6일 특허청 한국지식센터 빌등에서 열렸다.<사진=김지영 기자>

유미과학문화재단(이사장 송만호)은 6일 특허청 한국지식센터빌딩 5층 대회의실에서 '제3회 유미과학문화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유미과학문화상에는 서울대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동과정(이하 과사철)이 수상자로, 올해의 과학도서발간상에는 김영사와 청림출판 추수밭이 선정됐다.

1983년 11월 설립된 '과사철'은 과학기술에 대한 인문·사회 과학적 탐구를 목적으로 서울대에 설립됐다. 과학철학자 장회익 교수와 과학사학자 김영식 교수 의 주도 하에, 과학기술에 대한 학제적 교육을 수행해 왔다. 

이 협동과정은 한국 사회에 첨예하게 제기되고 있는 연구 윤리, 과학기술 정책, 대중의 과학기술 이해 등에 관한 열정적인 교육과 연구 공로 및 많은 전문 인력 양성을 인정받아 제3회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올해의 과학도서발간상에는 초등학교 선생님이 쓴 교양과학서 '과학이 빛나는 밤에'를 출판한 청림출판과, '사피엔스'를 출판한 김영사가 수상했다.

유미재단은 올해의 과학도서발간상 수상작품인 '사피엔스'와 '과학이 빛나는 밤에 '를 각각 2500권씩 구매해 전국 고등학교의 과학선생에게 기증한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