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22개 기업에 '스마트 공장' 설립된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 MOU 체결
대전지역 22개 기업에 '스마트 공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임종태)는 18일 대전지역 22개 중소·중견 제조업체와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사업'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공장추진단이 주도해 제조업체 생산 공정을 개선하고 시스템을 첨단화해 업무 효율을 높인다는 목적이다. 

사업 총예산은 총 10억4000만원으로 선정된 기업들은 스마트 공장 구축비를 최대 50%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전 20개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 공장 구축을 완료한 바 있다.

임종태 센터장은 "지역 기업들이 제4차 산업혁명 물결에 대응하기 위해 제조업 고도화 작업을 기반으로 차세대 기술을 적용해가는 시도가 중요하다"라며 "앞으로 스마트 공장 지원을 넘어 고객니즈 파악을 위한 데이터 분석과 원격관리 시스템 구축 등 새로운 지식기반의 투자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서 국내외 스마트 공장 구축 트렌드와 관련 정책을 소개하고, 지난해 스마트 공장 구축 선행 기업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