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동네 구성원 3578명 매봉아파트 반대 서명

주민비대위, 15일 서명서 대전시에 전달
대덕특구 도룡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과학동네 구성원들이 매봉산에 아파트가 들어서는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을 반대하는 결의서와  3578명이 참여한 서명서를 대전시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서명 참여자들은 반대 결의서를 통해 대전시가 추진 중인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은 공원 조성 명분 아래 아파트 개발 특혜 사업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또 매봉산에 대규모 아파트를 건립할 경우 공원이 조성되기보다 자연환경 훼손과 생태계 파괴가 더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무엇보다 대전시가 지역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이나 동의 절차를 배제하고 졸속 행정으로 개발을 강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명은 지난 4월 10일부터 5월 8일까지 진행됐으며 대덕연구단지 종사자, 지역 국회의원 등 대덕연구단지 구성원들이 참여했다.

한편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업'은 장기 미조성 공원이었던 매봉산이 2020년이면 공원지정에서 해제된다. 이에 따라 공원지역으로 개발이 제한됐던 사유지는 개인개발이 가능해진다. 대전시는 매봉산에 아파트를 짓고 70%를 공원으로 조성해 난개발을 막겠다는 취지로 '매봉근린공원 개발 특례사업'을 진행 중이다.

과학동네 구성원들은 대전시가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업'을 명분으로 대규모 아파트 짓기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사진=주민비대위 제공> 과학동네 구성원들은 대전시가 '매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 사업'을 명분으로 대규모 아파트 짓기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사진=주민비대위 제공>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