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시장 2000조 스마트시티, 존재감 잃어가는 韓

매일경제는 글로벌 스마트시티 전쟁 속, 아직 마땅한 대응책을 못 내고 있는 우리나라 상황을 전했습니다.

스마트시티 분야 선점을 위한 세계 각축전은 뜨겁습니다. 미국은 2015년 '스마트시티 이니셔티브' 계획을 발표, 1억6000만달러를 투자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2020년까지 스마트시티 R&D 투자에만 500억위안, 약 1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뚜렷한 전략 없이, 스마트시티를 단순한 '미래기술 중 하나'로만 보고있습니다. 스마트시티가 4차 산업혁명의 구성 요소로 분류되며, 존재감 마저 미미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위원회와 별도로 스마트시티 업무를 전담하는 컨트롤타워의 설립을 강조했습니다. 또 국토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 공간 활용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조언했습니다.

스마트시티는 드론,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집대성하는 플랫폼입니다. 스마트시티를 4차 산업혁명의 구성 요소로 접근해선,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영원히 뒤처지게 되지 않을까요?

1. [매일경제]美·中·印, 수조원 투자 스마트시티 선점…밑그림도 못그린 韓

이달 초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2017 뉴시티서밋'의 최대 화두는 디지털 문명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Smart City)'였다. 존 로상 뉴시티재단 이사장은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자율주행 시스템이 도시의 새로운 핏줄 역할을 할 것"이라며 "디지털 문명을 기반으로 '완전한 새 도시(New City)'들이 태어나고 있는 게 트렌드"라고 강조했다.

2. [한국경제]미국·러시아 양강 구도 흔들…'우주 강국' 지금이 기회다

우주개발 경쟁이 한창이다. 미국과 러시아 등 몇몇 강대국만의 전유물이 더 이상 아니다. 59개국이 우주개발에 나서고 있다. 정부만 투자하는 것이 아니다. 민간 기업체의 투자도 활발하다. 한국은 미미하다. 한국이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가 안 된다. 전문가들은 “우주개발에서 미국과 러시아 2강 체제가 무너지고 있다”며 “한국이 우주개발 강국으로 떠오를 절호의 기회”라고 지적한다.

3. [한국경제]'노벨상 메이커' 이휘소

‘신(神)의 입자’로 불리는 ‘힉스 입자’에 이름을 붙인 학자, 20세기 입자물리학의 새 역사를 쓴 ‘게이지 이론’의 대가, 가장 유력한 노벨물리학상 수상 후보로 꼽힌 한국인, 한 번 앉으면 엉덩이를 떼지 않아 ‘팬티가 썩은 사람’으로 불린 괴짜, 점심 먹다 연구실로 사라져 앉은 자리에서 이틀 만에 논문을 완성한 천재 과학자….

4.  [동아일보]곤충-세포배양 고기… 징그럽다고요? 미래 식량입니다

금방이라도 꿈틀댈 듯 애벌레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어렸을 때 농촌에서 자라 볶은 메뚜기나 삶은 번데기를 잘 먹는데도 새로운 ‘식재료’ 앞에서는 역시나 잠시 움찔할 수밖에 없었다.

5. [조선일보]"세상 바꿀 한국 과학자·벤처, 세계 무대에 알리겠다"

"세상을 바꿀 과학기술이나 과학자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건 우리의 사회적 임무입니다.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ALC)와 함께 한국의 창의적인 과학자들을 발굴해 세계 무대에 소개하고 싶습니다."

6. [한국경제]전기차 배터리업체 "안되겠어, 동유럽으로 가자"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체가 잇따라 동유럽에 공장을 짓고 실적 개선의 돌파구를 찾고 있다. 우선 입지 조건이 우수하다. 인근 유럽지역에 폭스바겐 BMW 등 유럽 완성차 업체들의 공장이 몰려 있다.

7. [동아일보][경제의 눈]혁신 시대의 ‘측정표준’

사회적으로 합의된 ‘표준’의 개념이 처음 등장한 건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진시황 시절이다. 표준은 그만큼 오래되고 중요한 사회적 기초 인프라다. 확고한 표준이 확립되지 않은 사회는 격랑의 소용돌이에 빠지기도 했다.
 
조은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