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4차 산업혁명특보에 '임근창 지방부이사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역할···산업정책 보좌 기능 수행
대전시 4차 산업혁명특보에 '임근창 지방부이사관'이 임용됐다.<사진=대전시 제공>대전시 4차 산업혁명특보에 '임근창 지방부이사관'이 임용됐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 4차 산업혁명을 지원할 산업협력특보에 임근창 지방부이사관이 임용됐다.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추진하기 위해 임근창 부이사관을 산업협력특보로 임용했다고 11일 밝혔다.

임근창 특보는 임용 이후 대전 동구·중구를 거쳐 약 25년간 행정자치부에서 근무했다. 지난해 2월 대전시 대중교통혁신추진단 기획홍보과장을 역임한 바 있다.

임 특보는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국정과제와 대선 과제와 연계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등 시장의 산업정책 보좌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권선택 시장은 "그동안 쌓아 온 행정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4차 산업 관련 대내외 홍보와 관계기관 협력 등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대전을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육성하기 위한 정책목표 달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