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에 '우주쇼'···페르세우스 유성우 쏟아진다

12일 오후 11시부터 13일 오전 11시 30분까지 관측 가능할 것으로 전망
이번 주말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하늘을 수놓는다.

한국천문연구원은 국제유성기구(IMO,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의 유성우 달력에 따라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12일 오후 11시부터 13일 오전 11시 30분까지 관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유성들이 비처럼 온다는 의미의 ‘유성우’ 명칭은 복사점이 위치한 별자리의 이름을 따서 짓게 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복사점이 페르세우스자리 방향에 있어 이름이 부여됐으며, 실제 페르세우스자리의 별들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극대시간에서 관측 가능한 유성우 개수가 시간당 150개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50~75개 정도로 적고, 월령이 72%정도로 달빛이 밝아 화려한 유성우는 아닐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12일 달이 뜨기 전(월출시각 서울 기준 22시 11분)이나 13일 달이 뜨기 전(22시 46분) 관측이 유리하다. 

천문연에 따르면 관측 장소는 도시의 불빛으로부터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 주위에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는 사방이 트여있는 곳으로 가는 것이 좋다. 

유성우는 복사점이 있지만 복사점만 본다면 많은 수의 유성을 보기 어렵다. 오히려 복사점에서 30도 가량 떨어진 곳이 길게 떨어지는 유성이 관측될 확률이 높다. 일반적으로는 하늘의 중앙, 머리 꼭대기인 천정을 넓은 시야로 바라본다고 생각하면 된다. 고개를 들고 오래 있기가 어려우니 돗자리나 뒤로 많이 젖혀지는 의자를 활용하는 게 좋다. 

한편, 지역별 월출몰 시각은 천문우주지식정보포털(https://astro.kasi.re.kr:444/life/pageView/6) 을 참고하면 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 개념도.<자료=한국천문연구원 제공>페르세우스 유성우 개념도.<자료=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