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컨소시엄, 네덜란드 팔라스 연구로 입찰 불참

사업성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참여업체 의견 수렴
원자력연 컨소시엄이 네덜란드 팔라스 연구용 원자로 사업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원자력연 컨소시엄은 한국원자력연구원,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로 구성됐다.

컨소시엄 측은 입찰 불참 결정 이유에 대해 발주처인 네덜란드 '팔라스 사업 재단'이 제시한 사업 계약 조건 중 재무·금융 항목 기준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준이고, 기술적 요구사항에 비해 사업예산이 적어 사업성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참여업체들의 의견을 들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팔라스 사업은 네덜란드의 신규 연구용원자로 건설사업으로, 2007년 초대형 연구로 건설을 목표로 추진하다가 2010년경 중단되었으나, 2015년 연구로 규모를 중급 규모로 축소해 재추진됐다.

원자력연 컨소시엄은 지난 2015년 4월 본 입찰에 참여해 프랑스 아레바, 아르헨티나 인밥 등과 함께 사전자격심사(PQ)를 통과해 올해 3월 입찰제안서를 제출하고, 제안서에 대한 기술·사업 협상을 진행해왔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