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박성진 인사청문회 野 사퇴 압박 與 냉랭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아파트 다운계약 등 논란
박성진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자진 사퇴를 압박했고 여당은 냉랭한 분위기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11일 진행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역사관 논란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 의원들은 뉴라이트 인사 세미나 초청과 아파트 분양권 다운계약서 작성 논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정책 질의보다는 역사관·도덕성 검증에 나섰다.

이철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아파트 분양권 다운계약서 거래 등을 거론했다. 그는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5대 원칙 가운데 언론에 난 것만 해도 3가지를 위배했다"라며 "자진해서 사퇴할 용의는 없느냐"고 물었다.

이찬열 국민의당 의원은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정기세미나와 포항공대 간담회 행사에 각각 뉴라이트의 이영훈 前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와 '보수 논객' 변희재 씨를 초청한 것을 집요하게 따졌다.

그는 또 "촛불 정국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을 해달라고 요청을 했을 때 이런 사관을 가진 사람이 어떻게 거부를 못 하고 이 자리까지 나오게 됐느냐"고 꼬집었다.

박 후보자는 "두 사람을 제가 연결한 것은 맞고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서 사과를 드린다"라고 말했다.

청문회 동안 야당이 파상공세를 이어갔지만, 더불어민주당도 박 후보자를 적극적으로 감싸는 모습은 아니었다.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뉴라이트 사관 질의 과정에서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 중 한두 가지 사건으로 전체를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위원들을 훈계하는 조로 답변을 한다"라며 "박 후보자에게 주의를 주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병완 위원장은 박 후보자가 전날 국회를 찾아 별도 승인 없이 '청문회 리허설'을 한 것에 대해서도 구두 경고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