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전문가 서울서 "사용후핵연료 등 논의"

전세계 25개국 500여명 원자력 전문가 참여한 가운데 'GLOBAL 2017' 개최
핵연료주기기술 혁신과 패러다임 변화 논의
전세계 원자력 전문가들이 서울에 모여 사용후핵연료 관리에서 원전 해체에 이르는 핵연료주기 도전과제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회장 송기찬)와 한국원자력학회(회장 김학노)가 'GLOBAL 2017 국제 핵연료주기 학술대회'를 지난 24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이산화탄소 없는 세계를 위한 원자력 기술 혁신'을 주제로 열리며, 전세계 25개국 500여명의 원자력 전문가가 참여한다.  

윌리엄 맥우드(William D. Magwood) OECD/NEA 사무총장과 후안 카를로스 렌티호(Juan Carlos Lentijo) IAEA 사무차장이 '지속 가능한 원자력'을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기조강연에서 맥우드 사무총장은 NEA가 추진하고 있는 'Nuclear Innovation 2050'을 설명했으며, 렌티호 사무차장은 "원자력 안전과 핵안보를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회원국 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체세션에 존 헤르첵(John Herczeg) 미국 에너지부 부차관보, 피에르 마리 아바디(Pierre-Marie Abadie) 프랑스 방사성폐기물관리청(ANRDA) 대표, 크리스토페 세리(Christophe Xerri) IAEA 핵연료주기국장, 다나카 하루쿠니(Harukuni Tanaka) 일본 원자력연료주식회사(JNFL) 연구위원 등이 나서 '세계 후행핵연료주기와 고준위폐기물 관리의 도전 과제'를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한편, GLOBAL 국제 핵연료 주기 학술대회는 원자력 관련 세계 최대 학술대회 중 하나로, 2년마다 전 세계 회원국이 참여해 원자력에너지, 선진 원자로, 선행·후행핵연료주기, 제염해체, 방사선 안전, 전문인력 양성 등을 논의한다. 

이 학술대회는 지난 1993년 미국 시애틀에서 처음 시작된 이래 미국, 일본, 프랑스 등지에서 개최되었으며, 한국은 지난 2013년부터 유치활동을 벌여 2015년에 이번 학술대회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송기찬 방사성폐기물학회장은 "이번 학술대회가 원전을 운영하는 모든 나라의 관심사인 사용후핵연료·고준위폐기물 관리기술, 원전 제염해체 분야의 도전과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한국 연구자들과 참가국 간 협력을 굳건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9일까지 'Global 2017'이 열린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오는 29일까지 'Global 2017'이 열린다.<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