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스타트업 지원 위해 대전창업지원 기관 힘 모은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통합지원사업’ 통해 창업지원기관 추천 스타트업 10개사 선정 지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임종태·이하 대전혁신센터)가 지역 내 창업지원 기관과 공동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우수 스타트업의 밀착 지원에 나선다.

대전혁신센터는 '대전지역 스타트업 통합지원사업'을 통해 각 창업지원 기관으로부터 추천받은 스타트업 가운데 10개사를 선정해 안정적이고 빠른 성장을 돕는 후속 지원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선정된 10개사는 연구소 기업과 1인 창조기업 등 다양한 형태의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시제품 제작·특허·기술지도·마케팅·디자인 개발 등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대전혁신센터는 스타트업 통합지원사업의 추진을 위해 지난 1월 대전테크노파크·대전경제통상진흥원·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와 함께 '스타트업 통합지원사업 협의체'를 구성했다.
 
또한, 협의체에 대덕벤처파트너스·블루포인트파트너스·SID파트너스 등 지역 엑셀러레이터도 참여해 통합지원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 

임종태 대전혁신센터장은 "창업지원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잠재성 높은 스타트업을 밀착‧통합 지원하는 만큼 성공적인 사업화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대전혁신센터가 스타트업 진흥 허브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