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기부, 과학기술인재 정책 추진방향 발표

25일 향후 5년 육성·지원 계획···9대 중점과제로
'과기인의 4차 산업혁명 역량 확충과 세상연결 강화' 비전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과학기술 분야 인재 양성에 나선다. 또 재직 중인 과학기술인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향후 5년 간 과학기술인재 육성·지원을 위한 중점과제를 담은 '과학기술인재 정책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이번 정책은 '과기인의 4차 산업혁명 역량 확충과 세상연결 강화'라는 비전과 함께 9대 중점과제로 구성됐다. 

우선 미래인재 육성 강화를 위해 미래일자리 예측·인력수급전망 등을 바탕으로 산업계 등 현장 수요를 반영한 미래 인재상, 필요역량을 제시하고 올해 2개 인재육성모델 시범개발을 추진한다. 인재육성 모델은 내년 상반기 중 발표될 '현장수요 기반 이공계 육성지원계획(가칭)'에 담을 예정이다. 

KAIST 등 4개 과학기술원 역할을 확대해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이공계 기초역량을 강화하고 흥미를 제고한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무학과제 개설, 온라인공개수업(MOOC) 등을 일반대학으로 확산하며 재직자를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유망분야에 대한 온·오프라인 병행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4차 산업혁명 핵심요소인 인공지능(AI) 기반의 생명공학, 금융, 기술사업화 등을 지원하는 특수분야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기술사 제도개선을 통해 고급엔지니어의 확대배출을 추진한다. 

재직 중인 과학기술인에 대한 지원은 확대한다. 
기존 정책 분석을 통해 우수 이공계인재와 소외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포상제도 개선 등을 통해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원 등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AI 기반 실험실 내 위험물질관리시스템 도입 등 실험실 안전을 정보화·기능화하고 나노·바이오안전 등 새롭게 부각되는 위험요인군을 발굴하고 관리 체계를 효율화할 방침이다. 

또 산업 간 융합 등 정책환경 변화에 맞춰 차세대 과기인, 기술금융 등으로 과학기술단체의 저변을 확대하고, 정책토론회 등을 통해 과학기술 관련 신규 현안을 논의하고 정책 아디이어를 발굴하는 등 과기단체 간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과학기술과 세상의 연결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연구산업·과학문화산업 육성과 실험실 등 새로운 일자리 발굴을 통해 과학기술 분야 고급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여성·고경력 과기인 등 잠재인력이 활동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한다. 

또 국민관심이나 사회적 파장 등이 큰 이슈에 대해 과학기술계가 전문성을 바탕으로 자발적으로 참여해 나가는 'Science Oblige(가칭)' 운동을 과학기술계와 함께 연구해 펼쳐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팟캐스트 등 뉴미디어를 활용해 과학기술과 국민과의 쌍방향 소통을 활성화하고 생활 속 혁신커뮤니티 지원을 통해 생활밀착형 과학문화를 확산한다. 

강병삼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정책방향이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과학기술인을 양성·지원하고, 과학기술과 사회가 긴밀해 지는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