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노믹트리, 70억 규모 투자 일으켜 생산시설 증강

대장암 분자진단 분야 선도 위해 28만주 유상증자 실시
대덕특구의 바이오기업 지노믹트리(대표 안성환)가 유상증자를 통해 70억원 규모의 투자금 유치에 나섰다.

26일 공시한 내용은 KB-솔리더스 글로벌헬스케어펀드를 대상으로 신주 28만주를 발행하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다.
 
지노믹트리는 '대장암 분자진단' 기기로 주목받는 체외진단 메디컬 바이오 기업이다. 독자적인 분자진단 기술로 국내 최초로 한국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 허가를 받고, 지난해 4월에는 코넥스에 상장을 했다.

대장암 조기분자 진단 키트로 미국 시장 공략을 본격 추진중인 지노믹트리는 암 분자진단 영역을 대장암에서 폐암과 방광암, 위암 등으로 넓혀가며 독보적인 사업영역을 구축하고 있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이번 유상증자에 대해 "투자금을 진단검진이 가능한 실험공간과 생산 공간을 확보하는 등에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