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新 기술사업화 지원체계' 마련

바이오·나노 분야 우선 적용···내년 시범사업 시작
연구자·기업에 필요한 서비스 제공 "사업화 성공가능성 높일 것"
"출연연과 대학에서 이미 도출된 연구결과를 기업에 연결시키는 것은 연구자와 기업 간 괴리가 크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격차를 줄이기 위해 기술사업화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연구자들 중에서도 기술이전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계실꺼다. 연구 시작단계부터 기업과 연결시켜주면 기술사업화 성공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조용범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원장이 27일 서울 L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롭게 추진하는 '기술사업화 지원체계'를 소개하며 이 같이 말했다. 진흥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산하기관으로 과기부에서 도출된 연구성과를 사업화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진흥원은 이번 지원체계를 통해 대학과 출연연 연구성과를 활용해 일자리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우선 나노와 바이오 분야의 중심 지원모델을 시범프로그램으로 추진한다.
 
기존의 사업화 지원체계는 연구개발(R&D) 종료 후 유망기술을 발굴하고 수요기업을 탐색하는 체계였다.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는 적합하나 바이오, 나노 분야처럼 고도의 기술과 체계적인 사업화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는 적용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돼왔다.
  
바이오분야 기술사업화 지원프로그램(예시).<사진=진흥원 제공>바이오분야 기술사업화 지원프로그램(예시).<사진=진흥원 제공>

이에 진흥원은 연구 시작단계부터 수행, 종료단계에 이르기까지 연구자에게 사업화탐색 기회를 제공하고, 후속투자를 연계하는 등 연구자와 기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다양하게 지원하는 사업화 코디네이터 기능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해당기관 TLO와 함께 사업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연구자를 대상으로 특허컨설팅, 인허가컨설팅, 사업화모델개발 등 필요한 수요를 조사해 진흥원에 제시하고, 진흥원은 첨복재단 등 인프라기관, 특허법인, 조합·협회 등 연구자 개인이 찾기 어려운 서비스기관과 협력해 TLO를 통해 연구자를 지원한다.
 
기업과 연구자가 수시로 연구·사업화 방향을 공유하고, 연구종료 후에는 실험실내 기술과 (신진)연구 인력이 함께 기업으로 이전 또는 기업창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 바이오, 나노분야 주요 연구기관(TLO)과 협력을 통해 이들 기관의 사업화 과정의 공백영역에 대한 지원을 시범 추진할 계획이다.
 
조 원장은 "지금까지는 연구자와 기업이 개별적으로 움직여왔지만 새로운 지원체계가 기업과 연구자간 기술개발에 격차를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BT분야 중 의료장비쪽에서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연구자와 기업 간 브릿지역할을 통해 기술사업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