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달리면서 충전하고 변신까지···新 개념 전기자전거 공개

정연우 UNIST 교수팀, 만도와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개발 추진
6가지 모듈로 변신···"유럽 시장에서 유용할 것"
6가지 형태로 변신이 가능하면서 페달을 밟으면 충전되는 전기자전거 개발이 추진된다. 새로운 개념이 공개됨에 따라 향후 프로토타입 제작을 거쳐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UNIST(총장 정무영)는 정연우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 교수팀이 자동차부품전문기업 만도와 함께 진행한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Hybrid Module Mobility) 프로젝트'의 개념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 공개했다고 10일 밝혔다.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유럽 시장을 겨냥한 4륜 전기자전거를 의미한다. 자전거처럼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되고, 다양한 모듈에 적용 가능한 새로운 운송수단으로 꼽힌다.   

기존 전기자전거는 페달을 밟아 체인을 돌리면서 얻은 구동력을 기계장치로 전달하기 때문에 두 바퀴에만 적용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만도는 지난 2010년 '만도 풋루스(Mando Footloose)'라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페달을 돌리면서 나오는 힘으로 전기 생산과 배터리 저장을 가능하게 했다.

이 방식을 적용한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페달에 발전기를 연결해 운행에 필요한 전기를 생산한다. 이때 생산된 전기는 8개의 대용량 배터리 시스템에 저장된다. 이어 바퀴 4개에 장착된 인휠 모터(In-wheel Motor)가 배터리 시스템에 저장된 전기를 끌어와 동력을 발생시킨다.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변신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운송용으로는 유럽에서 자전거 도로로 화물을 운송하는 외국 운수회사의 실정에 맞춰 전면에는 화물을 실을 수 있는 '프런트 카고(Front Cargo)'와 후면에 화물을 싣는 '리어 카고(Rear Cargo)'로 변신이 가능하다.

일반 주행용으로는 1인용의 '퍼스널(Personal)'과 2인용의 '듀얼(Dual)' 형태가 있다. 또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모듈로는 1~3세 영아를 태울 수 있는 '베이비(Baby)'와 3세 이상의 아동이 탑승할 수 있는 '토들러(Toddler)'로 변신할 수 있다.

정연우 교수는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자동차의 앞바퀴 앞쪽과 뒷바퀴 뒤쪽에 공간을 두는 플렉스 오버행(Flex Overhang) 구조를 갖고 있어 차체 길이 조절이 가능하다"면서 "화물용 모듈도 자전거로 소량의 화물을 운반하는 유럽 시장에서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브리드 그린 모빌리티.<사진=UNIST 제공>하이브리드 그린 모빌리티.<사진=UN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