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인공지능으로 게이머 행동 분석···"미래 행동 예측"

ETRI, 세종대·엔씨소프트와 함께 게이머 행동예측 평가체계 개발
게임 이탈, 군중 심리 파악 등 가능
게이머들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게임 이탈과 같은 미래 행동을 예측할 수 있는 평가체계가 개발됐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엔씨소프트, 세종대와 함께 게이머들의 서비스 이탈에 대한 예측과 미래 행동결과를 확률적으로 계산해 분석 성능 비교를 위한 표준화된 평가셋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국내 게임 업계는 그동안 축적한 대규모 게임운영 데이터를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시도를 확대하고 있다. 알파고와 같이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게임 인공지능의 광범위한 접목을 선제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국내 연구역량 결집도 본격화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연구에서 세종대는 평가 데이터 활용방법을 제시하고 테스트 서버를 통해 성능평가 환경을 구축했다. 엔씨소프트는 국제적 성능평가를 위한 기준 평가셋으로 활용되도록 대규모 다중 접속 온라인 게임인 '블레이드 앤 소울'의 로그 데이터를 공개했다. ETRI는 이를 바탕으로 국제 공인 평가셋을 구축했다.  

연구진은 개발된 기술이 게임뿐만 실생활 접목도 가능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세계를 축소해 놓은 게임과 같은 가상세계 예측이 확대돼 실제 상황 예측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향후 ETRI는 국내 게임 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도기술을 확보하고 국내 게임산업 노하우를 유형자산화 할 수 있는 기술지원 방법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다.

이길행 ETRI 차세대콘텐츠연구본부장은 "최근 빠르게 성과가 나오고 있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세계적인 R&D 트렌드 선도를 위해 국내 산·학·연 협력을 통한 게임기술 연구자의 쾌거"라고 말했다. 

양성일 ETRI 책임연구원이 모바일게임 '소울게이지' 속 게이머들의 행동결과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사진=ETRI 제공>양성일 ETRI 책임연구원이 모바일게임 '소울게이지' 속 게이머들의 행동결과를 분석하고 있는 모습.<사진=ETRI 제공>

ETRI 연구진이 모바일 게임 속 행동특성 추출결과를 검토하고 있는 모습.(왼쪽부터 이상광 책임연구원, 장시환 연구원)<사진=ETRI 제공>ETRI 연구진이 모바일 게임 속 행동특성 추출결과를 검토하고 있는 모습.(왼쪽부터 이상광 책임연구원, 장시환 연구원)<사진=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