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지역 위치정보 오차 10m→6cm 줄어든다

일본 GPS 위성 '미치비키'4호기 발사 성공
4기 중 하나 항상 아시아지역 상공 위치, 24시간 데이터 활용 가능
일본이 위치정보 위성 '미치비키' 4호기 발사에 성공했다. 이에따라 일본은 위치정보 위성 4기체제를 갖추게 됐다. 4기중 하나는 항상 아시아지역에 위치, 지상 GPS 시설과 병용하면 위치정보 오차가 1미터에서 6센티미터로 줄어들 전망이다.<사진=NHK 방송화면>일본이 위치정보 위성 '미치비키' 4호기 발사에 성공했다. 이에따라 일본은 위치정보 위성 4기체제를 갖추게 됐다. 4기중 하나는 항상 아시아지역에 위치, 지상 GPS 시설과 병용하면 위치정보 오차가 1미터에서 6센티미터로 줄어들 전망이다.<사진=NHK 방송화면>

일본이 GPS 위성 '미치비키(みちびき)' 4호기 발사에 성공했다.
 
복수의 일본 언론에 의하면 미쓰비시 중공업과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10일 오전 7시 1분께 GPS 위성 미치비키(みちびき) 4호기를 H2A 로켓 36호기에 탑재해 가고시마 현 타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성공리에 발사했다.

미치비키 4호기는 로켓 1단 메인 엔진 점화 후 2개의 보조 로켓에 점화하며 굉음과 함께 발사대를 떠났다. 연소를 마친 보조로켓과 1단 엔진이 차례로 분리 후 2단 엔진으로 비행을 계속, 28분뒤인 오전 7시반께 고도 273km부근에서 예정 궤도에 올랐다.

미치비키 4호기는 스마트폰 등 위치 정보 시스템 성능을 높일 수 있는 위성으로 지난 8월 3호기 발사에 이어 네번째다. 위치위성 4기 중 하나는 항상 아시아 지역의 상공에 위치, 24시간 정확한 데이터 활용이 가능해진다.

특히 미국이 운용하는 GPS 지상설비와 병용하면 위치 정보 오차는 현재 약 10미터(m)에서 6센티미터(cm) 정도로 줄어들 전망이다.

일본은 오는 2023년 위치정보 위성을 7개체제로 강화할 계획이다. 또 현재 GPS 기능을 보완해 농업, 건설 기계 제어와 재해 안부 확인 등에 활용하고 편의성도 높일 예정이다.

하야시 요시마사 문부과학상은 "H2A 로켓의 발사 성공은 30회 이상 연속되고 성공률도 97.2%로 높아졌다"면서 "H2B 기간 로켓도 38기 연속 성공해 신뢰성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내각부의 타카다 슈죠 우주개발전략추진사무국장은 "정확한 신호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아시아 국가들이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공으로 일본은 위치정보 위성 4대 체제가 되고 4호기는 내년 봄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용어설명
▲기간로켓 : 로켓들의 운용체계에서 중심을 맡는 로켓.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