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 서울대 공대 학생들 성토

10일 원자핵공학과 등 11개 공대 학생회 동참 성명 발표···정부 반응 없어
공대학생회장 "탈원전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책에도 올바른 관심과 결정을"
"예비 공학도로서 정부의 결정으로 연구 환경이 위협받는 현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독단적인 탈원전 정책 추진 과정을 규탄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길 바란다."
 
서울대학교(총장 성낙인) 공과대학 학생회가 이 같은 내용으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규탄했다.

11개 공대 학과가 동참한 학생회는 지난 10일 오후 서울대 공대 학생회실에서 '문재인 정부의 독단적인 탈(脫)원전 정책 추진 과정에 대한 공과대학 학생회 입장서'를 발표했다.
 
학생회는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선언' 이후 몇 개월 사이 많은 탈원전 정책들이 급작스럽게 추진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관련 분야 연구에 종사해 온 과학기술계의 목소리는 배제되고 대한민국의 원자력 산업은 고사 위기에 처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예비 공학도들은 국가의 미래와 직결된 에너지 정책이 전문가의 의견 없이 졸속으로 결정되고 있다는 점에서 현재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정부의 급작스러운 탈원전 정책 추진은 관련 산업과 그 기반이 되는 학문 자체를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학생회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을 비롯한 전반적인 국정 운영에 있어 과학기술계의 입장과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할 것을 요구했다.
 
성명을 주도한 홍진우 공대 학회장(화학생명공학부 4학년)은 성명발표 후 반응을 묻는 전화통화에서 "언론사들의 취재가 이어졌고, 일부 교수님들도 동조해 주셨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추진되면서 그동안 학우들의 우려가 얼마나 컸는지 모른다"며 "이번 성명이 탈원전 정책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책에도 올바른 관심과 결정을 당부하는 경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성명에 대해 학교나 학생 측에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생들의 탈원전 반대 성명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국 60개 대학 과학기술 전공 교수 417명이 지난 7월 탈원전 정책 중단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중단에 대한 '신고리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지형·공론화위)는 권고안 발표를 20일로 앞두고 있다.
 
아래는 이번 성명서 전문이다.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