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연구제도 혁신기획단' 출범··· 범부처 R&D 제도혁신

23일 출범식, 산학연 전문가 45명 5개 분과 운영
연구자가 중심이 돼 연구개발(R&D) 제도 혁신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이하 과기부)는 23일 오후 2시 서울대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연구제도혁신기획단' 출범식을 갖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이날 밝혔다.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은 연구자가 스스로 현장에서 인식하는 불합리한 제도관행 등 문제점을 직접 발굴하고 범정부 차원의 해결책까지 도출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혁신기획단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이승복 서울대 뇌인지과학과·치의학대학원 교수를 공동 단장으로 대학, 출연연, 기업, 전문기관, 운영 등 5개 분과에 45명의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하게 된다.

위원들은 R&D과제 수행과 관리과정에서 느끼는 불필요한 행정부담과 불합리한 행정관행 등 현장의 어려움을 토대로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범부처 R&D시스템과 여건 전반에 관한 혁신과제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혁신기획단은 총 1년여 간 운영된다. 대학‧출연연‧기업‧전문기관 분과별로 연구현장을 찾아가는 등 매월 2~3회 주요 사항들을 논의하고, 이후 총괄 회의를 통해 분과별 논의사항을 종합 정리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복 혁신기획단 공동단장(서울대 교수)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며 "현장 연구자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기반으로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연구를 위한 절박하고 실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개선안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새 정부에서는 연구자 중심의 R&D환경 조성을 중요한 정책방향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연구자가 마음껏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이 기존 제도에 구애받지 않고 연구자 친화적인 행정제도 마련을 위해 혁신을 주도하는 좋은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연구제도혁신기획단 명단.

연구제도혁신기획단 구성원.<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연구제도혁신기획단 구성원.<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