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연구회 신임 이사장의 파격···"형식적 취임식 생략"

23일 10시 '직원 티타임' 열어···"연구회 스스로 변해야" 주문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신임 이사장.<사진=국가과학기술연구회>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신임 이사장.<사진=국가과학기술연구회>
"변화는 스스로 해야 한다. 출연연에 혁신을 강요하는 경향이 있는데, 연구회 먼저 스스로 혁신해야 한다."

23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으로 임명된 원광연 신임 이사장이 이같이 말했다.

원광연 이사장은 취임식을 생략했다. 앞으로도 형식적인 내부 행사를 지양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날 원 이사장은 티타임 이후 모든 부서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원 이사장은 "비정규직 연구자의 정규직 전환 문제를 비롯해 PBS 제도 개선, 성과평가 등 연구회의 다양한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라며 "케케묵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민해야 한다. 일관된 정책을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또 원 이사장은 스스로 변화하는 연구회를 강조하면서도 직원들의 근무환경에 대해 관심을 보였다. 원 이사장은 직원과의 대화 자리에서 복지가 적절한지, 휴가는 잘 챙기고 있는지, 탄력근무제가 잘 적용되고 있는지 등을 물었다.

원 이사장은 "변화는 스스로 해야 한다. 출연연에 혁신을 강요하기 전에 스스로 변화하고 개혁하자"라며 "연구회 내부뿐만 아니라 출연연과도 현장 이야기를 수렴하는 소통의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티타임에 참석했던 한 직원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찾아가는 상견례라고 표현할 만큼 신선했다"라며 "연구회는 변화와 혁신의 과정에 있다. 제 기능을 다하도록 만드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