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이 만든 런웨이

패션쇼가 변하고 있습니다. 최근 서울에서 열린 한 패션쇼는 국내에서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이 처음으로 접목된 무대였습니다. 텅 빈 무대 바닥에 분홍색 천 하나만 깔려 있었지만, 스마트폰을 들고 런웨이를 비추면 텅 빈 무대는 테니스장, 야외 풀장, 학교로 변합니다. 이 쇼의 디자이너는 "패션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과학을 이용해 신선함을 주고 싶었다"고 말합니다.

해외에서도 패션쇼와 기술의 융합이 활발합니다. 스마트폰에 앱을 다운로드하고 모델을 비추면, 모델이 입고 있는 의상에 대한 정보가 스마트폰에 나타납니다. AR뿐만 아니라 가상현실(VR)을 이용해 패션쇼에 참여하지 못한 소비자들도 마치 패션쇼장에 온 것 같은 기분으로 쇼를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과학과 패션의 만남은 일단 긍정적인인 효과를 끌어내고 있습니다. 한 트렌드 전문가는 경험과 체험이 소비를 결정하는 시대에는 패션 테크쇼가 중요해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1.[중앙일보] 학교 → 테니스장 → 풀장 … 런웨이가 게임 화면처럼 휙휙 바뀌네

10월 18일 오후 2018 봄여름 헤라 서울패션위크가 열린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 1관. 디자이너 홍혜진의 ‘더 스튜디오 케이’ 무대는 다른 쇼와는 달랐다. 이제 막 시작하는 쇼를 보러 아이돌 스타부터 해외 바이어까지 1000여 석이 빼곡히 들어찼지만 런웨이는 휑했다.

2.[중앙일보] “팔에 칩 심으면 머리 속에 악보 떠오르는 세상 온다”

최근 무대에서는 책 대신 태블릿PC를 보면서 연주하는 음악인들을 종종 볼 수 있다. 2000년부터 헨레의 대표를 맡고 있는 볼프 디터 자이페르트(58)가 한국을 찾았다. 18일 그를 서울 삼성동에서 만났다. 

3.[조선일보] 자동차도 가볍게 더 가볍게, 車이어트 시대

자동차 업체들은 연비를 높인 엔진 개발을 통해 더 적게 연료를 쓰고 더 많이 달리는 차량 개발에 주력했지만 한계를 절감했다. 이미 엔진 효율성은 발전시킬 수 있는 데까지 거의 다 왔다는 것. 

4.[조선일보] "지배할 것인가 당할 것인가… 4차산업혁명에 달렸다"

김태유(66·사진) 서울대 명예기금교수는 '공대(工大)의 경제학자'다. 서울대 공대를 졸업하고 미국 콜로라도 스쿨오브마인(CSM)대학에서 자원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뒤 서울대 산업공학과에서 교편을 잡았다. 

5.[한국경제] 스타트업 천국이 된 싱가포르… '유니콘' 찾는 벤처캐피털 몰린다

싱가포르가 미국과 중국을 넘어 벤처캐피털(VC)의 새 투자처로 부상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기술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인기가 높아지면서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을 찾는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6.[동아일보] 미래형車-물-로봇-의료… ‘대구 경제·산업지형’ 확 바뀐다

대구 경제·산업지형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다. 섬유산업을 제외하면 뚜렷한 성장산업이 별로 없던 대구에 미래형자동차와 물 로봇 의료 에너지 등 신(新)성장산업이 활기차다. 

7.[중앙일보] 시애틀을 집어삼킨 공룡기업 아마존

나는 ‘아마존 대박’을 만난 미국 서부 도시 시애틀에 살고 있다. 시애틀은 아마존 덕분에 미국 최대의 기업 도시로 컸다. 미국의 여러 도시가 아마존의 두 번째 본사를 유치하려는 경쟁에 뛰어들기 훨씬 전에 이미 아마존의 간택을 받은 도시가 시애틀이다. 엄청난 행운이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