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자원공학회 회장에 신중호 지질자원연 원장

임기 내년 1월부터 2년간, 에너지 안보 실현 위한 다각적 활동 계획
한국자원공학회 신임 회장에 선출된 신중호 원장.<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자원공학회 신임 회장에 선출된 신중호 원장.<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신중호 원장이 한국자원공학회 제29대 회장에 선출됐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자원공학회는 23일 평의원 회의를 열고 신중호 원장을 회장으로 선출했다. 신 회장의 임기는 2018년 1월 1일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 2년이다.

신중호 신임 회장은 지난해부터 한국자원공학회 부회장을 맡아 국내 자원산업 분야 기술개발 혁신을 위한 다양한 정책 마련 등 학회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신 회장은 "최근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부합한 새로운 에너지 믹스와 관련된 한-러 PNG 사업 등 국가 미래 에너지 사회와 에너지 안보 실현을 목표로 다각적인 연구사업과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자원공학회는 자원공학과 관련된 학문을 전공하는 학자 및 기술자 모임으로 1962년 창립됐다. 광물·에너지와 지하수자원의 탐사개발, 자원과 소재의 공정 활용, 지반의 조사평가 설계시공분야 학문과 기술의 향상, 산학협동을 통한 자원 개발 공헌이 목적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