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민·관 공동투자 R&D 협력펀드' 100억원 규모 조성

중기부 "올해 말까지 펀드 규모 누적 8200억 원 예정"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총 100억 원 규모다.(정부 58억 원, 투자기업 42억 원)<그림=중소벤처기업부 제공>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총 100억 원 규모다.(정부 58억 원, 투자기업 42억 원)<그림=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민·관이 공동으로 투자하는 R&D 협력펀드가 100억 원 규모로 조성됐다.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는 세하(대표 권육상), 오텍캐리어(대표 강성희), 한국동서발전(사장 직무대행 박희성),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형호)과 함께 총 100억 원 규모의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술개발 협력펀드 금액 비중은 중기부가 58억 원, 세하 12억 원, 오텍캐리어 20억 원, 한국동서발전 10억 원이다.

이번 협력펀드는 중기부와 투자기업이 1:1(중견기업은 6:4) 매칭으로 조성했다. 중소기업 기술개발에 투자한 후 성공한 개발제품을 투자기업이 구매하는 조건으로 운영된다.

세하는 산업용지·백판지 등을 제조하는 중견기업으로 중기부와 총 3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오텍캐리어와 한국동서발전은 기존 펀드에 참여하고 있던 투자기업이다.

오텍캐리어는 지난 2013년 10월부터 3회에 걸쳐 조성한 총 144억 원의 펀드로 18개의 중소기업 기술개발을 지원했다. 이번 4차 추가 협약을 통해 총 5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추가 조성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009년 12월부터 5회에 걸쳐 총 172억 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이번에는 총 2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추가 조성했다.

지난 2008년부터 조성된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이번 협약으로 참여기업 66개사, 펀드 규모 누적 총 7890억 원을 달성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대·중견기업·공공기관과 중소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튼튼한 기술협력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민간 투자 확대를 통한 대·중견·중소기업 간 협력 R&D를 촉진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총 8200억 원의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