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인공지능과 국토 빅데이터 합쳐 과학적 국토계획 수립

ETRI, 국토연과 협약 체결···주택과 도시건설 분야에 ICT 접목
인공지능기술을 국토 빅데이터에 접목한 국토계획 정책 수립이 추진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1일 연구원 대전 본원에서 주택·도시건설 분야의 미래분석과 예측기술 교류를 하기 위해 국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 기관은 국내 주택과 도시건설 분야에 ICT를 접목해 지역별 인구변화와 국가, 가구의 경제 상태 변화에 따른 수요분석과 예측기술 발전을 위해 협력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빅데이터 기반 소셜 시뮬레이션 기술 개발, 적용, 검증 협력 ▲주택, 도시 분야 등 연구 협력과 관련 데이터 분석, 결과 교류 ▲미래사회 분석과 예측, 기술 상호 지원과 인력 교류 등을 추진한다.

김동주 국토연구원장은 "ETRI의 인공지능기술기반 인구·주택시장 시뮬레이션 기술과 우리원의 빅데이터 기반 주택시장예측모형 등 양 기관에 축척된 지식과 학술적 성과를 교류할 계획"이라면서 "향후 협력을 스마트시티, 국토공간정보 등 분야로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도 "지난 2015년 시작된 자가진화 시뮬레이션기반 미래예측과 분석기술을 국토연구원의 주택시장예측에 성공적으로 적용함으로써 공공 분야 확산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가진화 시뮬레이션기반 미래예측과 분석 기술 개념도.<사진=ETRI 제공>자가진화 시뮬레이션기반 미래예측과 분석 기술 개념도.<사진=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