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공과대,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 발표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 사장 선정···국내 자동차산업 발전 기여 공로 인정
이우종 LG전자 VC사업 본부 사장. <사진=KAIST 제공>이우종 LG전자 VC사업 본부 사장. <사진=KAIST 제공>
KAIST 공과대학(학장 김종환)은 2017년 올해의 자랑스러운 공과대학 동문으로 이우종 LG전자 VC사업 본부 사장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은 산업기술 발전에 공헌하거나 뛰어난 학문 성취를 통해 KAIST의 명예를 높인 동문을 2014년부터 매년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제1회 2014년 동문상은 유태경 루멘스 대표가, 2015년 제2회 수상자는 넥스 창업자인 김정주 NWC 대표가 각각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해당자가 없어 시상식을 갖지 못했다. 

올해 선정된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 사장은 1981년 산업공학과 석사과정을 졸업한 대우자동차(현 한국 GM) 개발총괄 임원출신으로 LG CNS에 영입된 2000년부터 LG그룹 전반의 자동차 부품산업의 밑그림을 그려 온 핵심인물로 꼽히고 있다.

공과대학 관계자는 "이 사장은 자율주행과 친환경을 개발화두로 내걸고 모터와 전기제어기술을 적용한 전기차 구동장치, 카메라 기술이 배합된 자율주행차용 카메라 등 주요제품의 개발단계부터 아이디어를 제공해 온 자동차 산업계의 창의적 엔지니어이자 선도적인 경영자로 KAIST의 명예를 높였다"고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8일 오후 4시 30분 KAIST 산업경영학동 공동강의실(1501호)에서 열린다. 시상식 후에는 'LG전자의 자동차 부품사업'을 주제로 수상기념 강연을 갖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