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핵분석기술 워크숍 개최···저변 확대 나서

2~3일 KBSI 오창센터서, 핵공명 분석 등 최신 기술 공유
핵분석기술 분야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첨단 핵분석기술 대중화를 위한 '2017년도 핵분석기술 워크숍'이 2~3일 양일간 KBSI(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오창센서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학회, 충남대가 공동 주최하며, 한국원자력연구원, KBSI,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등 국내 핵분석기술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행사에서는 ▲미세먼지 오염원 추적 ▲방사능 표준물질 개발 ▲문화재 병리관리 시스템 등의 연구주제 뿐만 아니라 핵분석 분야인 가속기 이온분석법, 핵공명 분석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하재주 원자력연 원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핵분석기술 분야의 최신 기술을 공유하고 주요 연구 기관 및 학계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핵분석기술의 저변 확대와 이용 활성화에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