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내년 기초연구에 1조원 투자···"신진 연구자 지원 강화"

과기부, 기초연구사업 추진···과정존중 평가체계 도입
최초 혁신 실험실 등 신설···연구서식 간소화 등 연구몰입 환경 조성 
내년도 기초연구사업에 올해보다 1297억원이 늘어난 1조118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연구자 중심의 기초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개인연구 8130억원, 집단연구 1988억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2018년도 기초연구사업 시행계획'을 6일 발표했다. 

계획에 따르면 내년에는 기초연구 투자가 강화되고 연구자 중심으로 지원방식이 개선된다. 

특히 신진연구자에 대한 연구지원이 확대된다. 신진연구자는 만 39세 이하 또는 박사학위를 취득한 지 7년 이내 연구자가 해당된다. 이들을 위한 연구비는 1900억원으로 책정, 올해(1482억원) 보다 28.3% 늘어난다. 

또 생애 첫 연구 지원 자격을 확대하고 역량 있는 신진연구자가 임용 초기 연구실험실을 조기 구축할 수 있도록 '최초 혁신 실험실'을 신설·지원한다. '생애 첫 연구' 지원 자격은 기존 '만 39세 이하'에서 '만 39세 이하' 또는 '박사학위 취득 후 7년 이내'로 확대했다. 

더불어 신진연구 선정대상 중 초기 정착기 연구자를 대상으로 1년간 5000만~1억원의 연구시설과 장비구축비가 지원된다. 

중견연구자 지원 예산도 올해보다 10.6% 증가한 5689억원으로 책정됐으며, 기초연구실에도 682억원 투자한다. 

지원방식은 연구자 중심으로 개선된다. 

이를 위해 과정존중 평가체계를 도입한다. 정성평가에 과정중심 평가체계 도입을 통해 기존 목표달성에 기반을 둔 '성공·실패' 개념을 탈피하고 성실수행 관점으로 최종평가를 개선한다. 

기존에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판단해 5개 등급으로 부여했던 것을 성과에 관계없이 과정의 도전성·성실성을 판단해 성실과 불성실 여부를 결정한다. 

또 연구몰입을 위해 최종평가 제외 대상과제를 확대, 최종평가는 미실시 하되 개인연구 신규과제 평가 시 대상 사업의 연구성과 정보를 평가자에게 제공한다. 

연구몰입 환경을 조성코자 연구서식도 대폭 간소화된다. 

개인연구에서 세부사업별 연차·중간·최종보고서를 공통 서식으로 통일하고 연차보고서, 성과소개서 항목 등은 줄여 나간다. 집단연구 연구계획서도 신진연구 5쪽, 중견연구 15쪽, 선도연구센터 30쪽, 기초연구실 15쪽 등으로 분량을 제한한다. 

이와 함께 비정규직 연구원에 대한 불이익 방지를 위해 임신·육아 등 휴직 시 연구기간연장(최대 1년)으로 연구중단 및 우수연구자 경력단절을 방지키로 했다. 

한편, 과기부는 세부 사업별 추진내용 등에 대한 권역별 설명회를 진행. 8일 호남권(광주), 10일 수도권(서울), 14일 영남권(부산), 16일 충청권(대전) 등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2018년도 사업별 예산안.(단위:백만원).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2018년도 사업별 예산안.(단위:백만원).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