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2022년까지 85억원" DGIST, 바이오·의료 사업 선정

뇌기능 항상성 유지 위한 '멀티 모달 뇌기능 센싱·제어기술' 연구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총장 손상혁)는 뇌기능항상성연구단(과제책임자 최지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7년도 7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2022년까지 국비 78억원과 시비 7억8000만원 등 총 85억8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뇌기능항상성연구단은 뇌기능 항상성 유지를 위한 멀티모달 뇌기능 센싱·제어기술을 연구한다. 뇌신경회로 활성의 변화를 탐지·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파킨슨병·알츠하이머병과 같은 뇌질환 치료 의료기기의 원천 기술 개발에 나선다.

연구단에는 최지웅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교수를 비롯해 ▲이정협·장재은·황재윤 정보통신융합전공 교수 ▲문제일·오용석·전현애 뇌·인지과학전공 교수 ▲김진영·장경인·최홍수 로봇공학전공 교수(박사) ▲라종철·최준호 한국뇌연구원 박사 ▲이영전·진영배 국가영장류센터 박사 등이 참여한다.

최지웅 교수는 "뇌신경회로 정밀조절 기술을 연구해 뇌의 기능적 항상성을 유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자 한다"라며 "뇌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로 우리나라가 해당 분야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