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계연, '2017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성황 개최

9일 국회 헌정기념관서 열려···'4차 산업혁명과 기계의 미래' 주제
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017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기계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됐다.<사진=과기부 제공>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017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기계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됐다.<사진=과기부 제공>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공동대표 송희경·박경미·신용현 국회의원)은 공동으로 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2017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과 기계의 미래'를 주제로 세션 1·2로 나눠 진행됐다.

세션 1은 프레드 피셔 스트라타시스 총괄이사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적층가공 기술의 역할' 주제발표로 막을 열었다. 이후 김옥진 GE 파워시스템즈코리아 대표가 '디지털 산업기업을 향한 GE의 대변신'을 주제로 기술 혁신에 따른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과 신사업 모델, 기업 문화 혁신에 대해 발표했다.

세션 2에서는 손승완 인튜이티브 서지컬 코리아 대표가 '수술 로봇 다빈치의 과거,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로봇수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전망했다. 이어 엄재용 현대자동차 R&D 품질강화추진위원의 '자율주행과 현대자동차의 혁신', 최상규 기계연 4차산업혁명R&D센터장의 '4차 산업혁명과 기계산업의 미래' 등의 내용이 발표됐다.

박천홍 원장은 "이번 포럼은 기계기술 연구개발과 사업화의 경험을 공유하고 혁신과 변화의 관점에서 기계기술의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계의 미래상에 대해 제조업, 환경 에너지, 의료 기계, 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이 함께 고민하며 정책방향을 모색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계연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산업계와 연구계, 학계의 세계적인 전문가를 초청해 기계기술 분야의 미래 이슈를 짚어보고 현안을 논의하는 기계기술포럼을 개최해왔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