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 국·내외 가속기 전문가 만남 가져

15일부터 3일간 경주 HICO서 '제21회 국제 가속기 및 빔 이용 컨퍼런스' 개최
심사 통과한 우수 논문, 한국물리학회지 특별호 게재
가속기 연구성과를 교류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고자 국·내외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제21회 국제 가속기 및 빔 이용 컨퍼런스(ICABU)'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양성자·방사광·중이온·중입자 등 4대 가속기 분야 전문가들이 자리한다.

21회를 맞은 이번 컨퍼런스는 원자력연을 비롯해 포항가속기연구소(소장 이기봉),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최창운)이 공동 주관한다.

행사는 가속장치, 빔 이용, 양성자 빔의 3개 분야, 15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이후 전문가들의 국·내외 대형 가속기 관련 이슈 및 기술발전 동향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논의에는 이사오 타니하타 베이항대·오사카대 교수, 주하오 우 스탠퍼드선형가속기센터 박사, 로버트 랙스달 캐나다국립가속기연구소 박사 등 7개국에서 참석한 가속기 전문가들이 150편의 논문을 발표한다. 또 컨퍼런스 중 심사를 통해 일부 논문은 한국물리학회지 특별호에 게재된다.

김귀영 양성자가속기연구센터장은 "이번 행사로 국내·외 가속기 지식교류를 통한 최신 동향을 파악하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가속기 분야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전했다.

한편, 행사 기간 동안 한국 핵융합·가속기기술진흥협회 홍보부스와 국내 가속기 관련 산업체 전시부스도 운영된다.

'2017 국제 가속기 및 빔 이용 컨퍼런스(ICABU)' 포스터.<포스터=원자력연 제공>'2017 국제 가속기 및 빔 이용 컨퍼런스(ICABU)' 포스터.<포스터=원자력연 제공>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