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하는 원통으로 입자 조립 구현 

바르토슈 그쥐보프스키 IBS 첨단연성물질 연구팀, "동적 자기조립으로 만든 첫 사례"
구심력을 활용해 동적 자기조립 방식으로 만든 원통형 구조. <자료=IBS 제공>구심력을 활용해 동적 자기조립 방식으로 만든 원통형 구조. <자료=IBS 제공>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첨단연성물질 연구단의 바르토슈 그쥐보프스키 그룹리더(UNIST 자연과학부 특훈교수) 연구팀이 자연계와 비슷한 환경에서 원통형 입자 조립을 구현해 냈다. 

연구팀은 구심력을 이용해 입자를 손쉽게 조절하는 동적 자기조립 방식을 고안, 기존에 보고되지 않았던 2종류의 입자로 구성된 구조로 만들었다. 

원통형 입자 조립은 한 축을 중심으로 빙 둘러싸는 원기둥 모양을 말한다. 자연계에서는 솔방울, 식물 줄기, 물고기 비늘 등이 축을 대칭삼아 원통형으로 형성된다. 

실험실에서 입자를 조립하는 방식은 두 가지로, 외부 힘없이도 내부 물질끼리 정렬해 구조화하는 자기조립(self-assembly)과 외부 힘이 가해지는 비평형 상태에서 자기조립을 하는 동적 자기조립(dynamic self-assembly)이 있다. 

기존에는 원통형 구조를 만들 때 자기조립 방식을 이용했다. 입자들 고유의 물성에 따라 끌어당기는 힘을 계산해 설계했다. 다양한 방식이 제안됐지만 원통형 구조를 효율적이면서 체계적으로 연구하기가 힘들었다. 복잡하게 얽힌 입자 간 인력 조절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반면 동적 자기조립 방식은 평형을 벗어난 상태에서 이뤄진다. 자기조립을 촉발하는 요인이 외부에 있기 때문에 전체 시스템의 변화를 조절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지난 2000년 동적 자기조립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하고 자기장, 빛 등 다양한 요인으로 자기조립이 발생하는 체계를 연구해 왔다. 

연구팀은 가느다란 원통에 1.5mm 크기의 입자와 이 입자보다 무거운 액체를 넣고 회전시켰다. 회전하는 힘(구심력)이 물체가 떠 오르는 힘(부력)보다 커지자 입자들이 축에 모이며 다양한 원통형 구조가 형성됐다. 회전하는 원통 속 가벼운 물질은 안쪽에 무거운 물질이 바깥쪽에 몰리는 현상을 이용한 것이다. 

이에 5가지 종류의 구조를 얻어 냈다. 회전 가속도에 따라 한 구조에서 다른 구조로 변경 가능했으며 원통을 기울이면 나선 방향의 구조를 조절 할 수 있다. 

연구팀은 나아가 2종류의 입자로 구성된 원통형 구조를 만들었다. 가벼운 입자가 중심축으로 무거운 입자가 바깥으로 몰리는 것을 이용해 기존에는 구현할 수 없었던 구조를 동적 자기조립 방식으로 구현한 것이다. 

이태훈 연구원은 "이번 연구로 비평형 상태에서 복잡다양하게 조립, 변화하는 생명활동을 이해하는 데 한 발짝 다가섰다"며 "1~1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입자가 응용성이 큰 만큼 매우 미세한 입자의 조립도 성공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재료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Advanced Materials)' 지난달 8일 온라인판에 실렸다. 

1종류의 입자로 만든 5가지 원통형 구조. <자료=IBS 제공>1종류의 입자로 만든 5가지 원통형 구조. <자료=IBS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