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국·내외 연구자들 모여 '기후 변화' 대응한다

IBS, 오는 27일부터 5일간 부산서 '기후 변화 및 인류 이동 컨퍼런스' 개최
인류학·식량안보·문명·물관리 등 기후변화 관련 난제 대응 방안 논의
기후 변화가 인류에게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국제 행사가 열린다.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김두철) 기후물리 연구단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1일까지 5일간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서 'IBS 기후 변화 및 인류 이동 컨퍼런스'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국·내외 기후 변화 연구 석학들이 참석해 머리를 맞댄다. 과거 인류의 확산과 이동에 기후 변화가 끼치는 영향을 해석하고, 기후 변화 예측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 기후 난제 대응 방안과 미래를 대비할 과제들을 모색한다.

27일과 28일 이틀간은 기후 변화와 인류학, 식량안보, 문명 그리고 물 관리 등 기후변화와 인류의 삶의 관계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이어 기후 변화에 따른 인류 이동과 이에 따른 윤리·정책, 인도주의적 위기관리 등 폭넓은 주제를 다룬다.

기조연설에는 ▲토마스 스토커 스위스 베른 주립대 교수 ▲피터 드메노칼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 ▲마틴 클라우센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장 등이 나선다. 

이어지는 3일간은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가뭄과 물관리, 식품 안전 등을 주제로 이슈 공유와 대응 방안 모색이 이뤄진다. 크리스토프 졸리코퍼 스위스 취리히대 교수와 맥신 버켓 미국 윌리엄 리차드손 법대 교수, 유진호 APEC 기후센터 기후예측본부장 등이 연사로 참여한다. 

악셀 팀머만 기후물리 연구단장은 "이번 회의는 앞으로 기후 난제들을 풀어나가는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 말했다.

한편, 독일대사관은 세계 순회 사진전인 '환경과 분쟁 및 협력 전시회'를 연다. 전시는 기후 변화, 에너지, 물 부족, 생존권, 자연보호 등을 다루며 브라질, 중국, 인도 등을 거쳐 부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 외 자세한 정보는 컨퍼런스 웹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2017 IBS 기후변화 및 인류 이동 콘퍼런스' 행사 포스터.<포스터=IBS 제공>'2017 IBS 기후변화 및 인류 이동 콘퍼런스' 행사 포스터.<포스터=IBS 제공>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