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 '독자 기술'로 개도국 연구개발 지원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 가나·콩고·케냐·튀니지 등 아프리카 4개국 및 IAEA 연구소 보급
하재주 원장 "꾸준한 장치 보급 및 기술 교육으로 개도국 기술발전 적극 도울 것"
감마선 단층촬영장치 가동 모습.<사진=원자력연 제공>감마선 단층촬영장치 가동 모습.<사진=원자력연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이 아프리카 개도국의 방사성동위원소 기술 발전을 돕는다.

원자력연은 독자 개발한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를 가나, 콩고, 케냐, 튀니지 등 아프리카 4개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이버스도르프 연구소에 보급한다고 20일 밝혔다.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는 검사 대상에 감마선을 투과해 대상을 파괴하지 않고 물질 내부 구조와 상태를 촬영할 수 있는 장치다. 산업 현장에서 구조물 안정성 또는 내부 유체 분포 판단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IAEA는 지난 1990년부터 기술력이 부족한 아프리카 개도국에 원자력 연구개발 지원을 시작했다. 그 일환으로 방사성동위원소를 산업적으로 활용하고자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를 보급해왔다. 하지만 기존 보급 장비는 사용자 편의성이 떨어져 현장 활용도가 낮았다. 이에 IAEA는 원자력연에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자력연이 개발한 이동형 감마선 단층촬영장치는 기존 대비 크기가 작고 구조가 단순해 경제성이 높다. 또 단순한 구조로 검사가 필요한 곳까지 분리해 이동할 수 있어 현장 활용도가 높다. 보급된 장치는 아프리카 현지 교육훈련과 산업 공정 배관 진단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하재주 원장은 "우리 연구원이 해외에 나가 기술을 배우던 60년대 기억을 잊지 않고 있다"며 "꾸준한 장치 보급과 기술 교육으로 개도국의 기술발전을 적극 도울 것"이라 전했다.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