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서류 없어도 '블록체인' 으로 실손보험 자동청구

과기부·교보생명,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 구축···내달 시범 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 <자료=과기부 제공>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 <자료=과기부 제공>

소액 보험금 청구가 한결 편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은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를 교보생명과 함께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민 약 65%가 갖고 있는 실손의료보험은 가입자가 의료기관에 진료비를 지불한 후 진료비영수증 등 진료기록 사본과 보험금청구서를 팩스, 우편, 인터넷, 방문 등의 방법으로 보험사에 제출해 보험금을 청구해야 한다. 

하지만 보험금 청구절차가 번거롭다 보니 청구금액이 소액인 경우 서류준비 부담 등으로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보험연구원이 지난 2015년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보험금 미청구 건수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만원 이하 진료비에 대한 미청구 건수 비율이 51.4%에 달했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실손의료보험금 자동청구 서비스'는 블록체인 기반 인증을 통해 보험금청구서 작성과 진료기록 사본 전달을 자동으로 처리해 가입자가 손쉽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한다.

예컨대 가입자가 병원에서 진료비 수납 시 자동청구 의사를 밝히고 스마트폰 앱으로 보험사로 보내야할 진료기록들을 선택하면 보험금 청구 접수는 완료된다.

가입자, 보험사,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해 인증 정보를 공유하는 블록체인에서의 인증 결과에 따라 보험금 자동청구 여부가 결정되고, 보험금 청구의 전 과정이 블록체인에 기록되어 투명하게 관리된다.

내달부터 수도권 내 3개 병원과 교보생명 가입자 일부를 대상으로 운영될 이번 시범 서비스는 관련성과를 바탕으로 사업자간 협의에 따라 향후 전국 중대형 병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최영해 과기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이 국민 생활과 밀접한 문제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험금 청구 자동화 서비스를 통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