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엔지니어 CEO의 조언 "일단 실수 한번 하세요"

ARM 설립자 '튜더 브라운', 연구성과 컨퍼런스 2018 기조 강연 '성공적인 기술 혁신'
모든 연구는 다음 단계로 넘어갈 때만 가치 창출···"실수하고 공유하고 함께 하라"
연구산업 컨퍼런스 2018에 튜더 브라운 ARM 전 대표가 기조강연을 펼쳤다. <사진=윤병철 기자>연구산업 컨퍼런스 2018에 튜더 브라운 ARM 전 대표가 기조강연을 펼쳤다. <사진=윤병철 기자>

튜더 브라운(Tudor Brown) ARM 전 대표가 28일 한국을 찾았다. 그는 영국 반도체 IP와 설계회사인 ARM 창립멤버다. 1992년 수석 기술자로 시작해 2012년 CEO로 퇴직 때까지 20년을 지내며 ARM을 세계적인 반도체 주문연구기업으로 이끌어 왔다.
 
주문연구란 연구개발 기획에서 특허관리와 기술사업화에 이르기까지 프로세스 전반을 관리 서비스하는 개념이다. 이런 개념이 없던 90년대 초부터 ARM은 관련 산업시장을 만들고 발전시켜 왔다.

이런 연유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라마다서울호텔에서 열린 '연구성과 컨퍼런스'에 그가 초청돼 연구산업에 대한 노하우를 강연에서 밝혔다.
 
연구개발의 목적은 '문제해결을 위한 결과물'임을 잊지 말아야
 
브라운 대표는 연구개발의 목적성을 당부했다. <사진=윤병철 기자>브라운 대표는 연구개발의 목적성을 당부했다. <사진=윤병철 기자>
"기초연구면 목적이 중요하고, 응용연구면 타킷이 중요하다. 제품생산은 최종 소비자가 목적이다."

브라운 전 대표는 '목적'을 강조했다. 모든 연구개발의 궁극적인 목적은 결과물이다. 보통 투자규모를 이슈 삼아 내세우는데, 중요한 것은 최종 결과물이지 투자가 아니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결과물에 집중하면, 결과물을 어떻게 만들 수 있을지 방법이 구상된다. 만일 각각의 제품마다 디자인을 새로 해야 한다면 '스케일 업'을 기대할 수 없다"고 경고한다. ARM은 반도체 핵심설계를 특허화 했다. 생산과 유통은 다른 회사와 협업으로 해결했다.
 
브라운 전 대표는 "가장 중요한 것은 결과물이 '문제해결' 목적으로 있어야 한다"면서 "그러나 많은 시장에서 이 문제해결보다 기능에 집중해 원하던 결과를 얻지 못한다"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그는 다양한 창구로부터 많은 소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소통은 누가 '오너십'을 갖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책임과 권한이 분명한 오너십은 각 분야와 소통을 효과적으로 이어질 수 있게 한다.
 
브라운 전 대표는 "결과물의 목적과 소통의 오너십을 갖게 되면, 결과물을 만드는 예산과 기간도 명확해진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결과물을 만드는 구성원의 실패는 문제해결을 위한 습득의 과정 "함께 하라"

그는 목적에 맞는 결과물을 만드는 구성원에 대해, 최고의 인재를 모았다고 최고의 팀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고의 팀은 구성원내 목적의식과 감성적인 자본이 만든다고 'F-1 포뮬라'팀의 예를 들었다.
 
자동차 경주를 펼치는 포뮬라 팀은 최고의 기록을 위해 무수히 많은 연습과 경기에 도전한다. 그 과정에서 실수와 실패는 빈번하지만, 실패는 습득의 과정으로 극복을 통해 더 나은 경기결과에 다가갈 뿐이다.
 
브라운 전 대표는 연구개발도 이와 같다고 강조한다. 엔지니어들은 경쟁심이 기본적인 성향이고 협력이 어색할 수 있어도 목적을 위한 협력을 끊임없이 시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도전과정에서 실수나 실패를 용인하지 못한다면, 축적도 없고 도전도 없다"며 "실수와 실패를 인정하고 그를 통해 배운 것을 구성원과 나눈다면 더 나은 단계를 향한 힘을 얻게 된다"고 설파했다.
 
그리고 너무 경직되지도, 방만하지도 않은 '준 안정적'인 긴장상태를 구성원이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원칙은 근면함과 철저함이다. 그러나 이런 것이 너무 강조돼 경직된 분위기는 예외적인 생각과 기회를 막는다"면서 "많은 평가지표로 에너지 낭비를 주지 말아야 한다. 오너라면 약간의 무질서가 창의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브라운 대표는 사회 초년생에게 늘 해준다는 격려의 메시지를 모인 청중들에게 소개했다.
 
"사회에 나가면, 일단 한번은 실수 하십시오. 그리고 그 실수를 알리십시오. 제대로 된 구성원이라면, 그런 경험을 가지고 함께 성장할 것입니다."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