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장 큰 '슈퍼문' 내달 4일 뜬다 

천문연, 내달 4일 00시 47분 지구-달 가장 가까워져···가장 작은 달과 크기 14% 차이
큰달과 작은달 비교사진. <자료=천문연 제공>큰달과 작은달 비교사진. <자료=천문연 제공>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은 내달 4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29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4일 새벽 00시 47분 올해 가장 큰 달(둥근달)을 볼 수 있다. 이 달은 3일 오후 5시(서울기준)에 떠올라 4일 자정을 넘어 지구에 가장 가까이 다가온다. 

반대로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지난 6월 9일 저녁 10시 10분에 떴다. 두 달의 크기는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 

천문연에 따르면 지구상에서 달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이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우면 달이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인다. 내달 4일 달이 더 크게 보이는 원리는 망(望)인 동시에 달과 지구의 거리가 최소가 되기 때문이다. 

4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7623km로 지구-달 평균 거리인 38만4400km보다 3만km 이상 가깝다. 지난 6월 9일에는 약 40만6399km로 평균거리보다 2만km 이상 멀어졌다. 

달이 지구 주변을 타원궤도로 돌며 가까워지거나 멀어지는 주기인 근접월(근지점에서 근지점)은 약 27.55일이고, 보름달에서 다음 보름달로 변하는 삭망월은 약 29.5일이다. 보름달 일 때 근지점이나 원지점인 위치로 오는 주기는 규칙적이지 않기 때문에 매년 다른 달에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과 지구의 물리적인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 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하기에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12월 4일 달이 커 보이는 원리. <자료=천문연 제공>12월 4일 달이 커 보이는 원리. <자료=천문연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