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안전한 연구활동 위한"···대한민국 연구안전 2.0 수립

과기부, 연구안전 지능화·전문화로 현장중심 자율 안전관리 기반 조성
대한민국 연구안전 2.0 비전체계도. <자료=과기부 제공>대한민국 연구안전 2.0 비전체계도. <자료=과기부 제공>

정부가 안전한 연구환경 조성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향후 5년간 연구실 안전관리 정책방향을 담은 '대한민국 연구안전 2.0'을 마련하고 제3차 연구실안전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5년간 변화된 연구 환경과 연구자 및 국민의 높아진 기대수준을 인식하고 여러 차례 현장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연구안전의 지능화·전문화로 현장중심 자율 안전관리 기반 조성'을 목표로 3대 핵심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정보화·지능화를 통한 연구자 보호 강화를 위해 연구실 내 인자 데이터 베이스 구축·활용, 사고분석을 통한 재발방지, 우수연구실 인증 활성화 등을 통해 사고예방을 위한 연구자 중심 안전정보 활용체계를 구축하고 자율 안전관리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연구 안전의 산업화·전문화를 위해 연구실에 특화된 안전장비·보호구의 인증 기준 및 절차를 마련하고 국가전문 자격제도 신설, 전담조직 활성 지원, 소규모·저위험 연구실에 대한 컨설팅 활성화 등 연구실 안전 확보를 위한 정책 효과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현장맞춤형 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안전교육의 민관 역할분담을 통한 교육효과 제고, 전문강사 육성 및 인프라를 개발·제공하며 안전점검·진단 대행업무 품질제고를 위해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 

이진규 제1차관은 "대한민국 연구안전 2.0을 통해 연구자들이 마음 놓고 연구개발에 몰두할 수 있는 안전한 연구환경이 만들어지고, 나아가 국가과학기술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